성명서/입장문

[DENEM-Brazil 서신]

관리자(오픈)
2020-08-20
조회수 772

다음은 브라질 의과대학 학생협회로부터 온 서신의 요약본입니다.

2010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10년 동안) 브라질의 의과대학생 수는 대략 2배 정도 증가하였습니다. 현재는 총 300개의 의과대학이 존재하지만, 정부의 지원은 굉장히 부족한 실정입니다.

대한민국 의료계에서 진행하려는 사안을 10년 일찍 경험한 브라질은 이러한 정책이 현실의 여러 문제점은 하나도 해결하지 못하였고, 심지어는 많은 의료적 문제를 초래하였습니다.

의사 수의 증가가 결코 의사 균등 분배의 해결책이 되지 못하고 이를 브라질이 증명한다며 브라질 의과대학 학생협회는 의대협의 용기 있는 싸움에 박수를 보냅니다.


Dear, KMSA

At the end of 2010 we had 179 medical schools and in 8 years it almost doubled (we have about 300 medical schools today). The program, called “Programa Mais Médicos” (More Physicians Program, in literal translation), facilitated the rapid expansion of the number of medical schools.

What we can conclude from this program is that, in the end, this Program not only didn’t solve the problem it intended to in an adequate way, but also created a whole bunch of new ones.

The main problem remains on the distribution of these professionals, and as long we do not have the proper structure in the countryside and the most distant corners of Brazil, we will not have quality and access to healthcare.

We salute your bravery in taking a stand against South Korea government's dreadful decisions and admire your advocacy regarding your situation.

0